가계부채 1500조 기준금리 인상 최대 리스크 '미국 금리 동결'


1500조 가계부채 “기준금리 난관”

 

 

 

미국은 올해 3차례 이상의 금리 인상을 예고했다. 이미 3월에 한차례 인상한 바 있으며 앞으로 점진적인 기준금리 인상이 예상된다. 이에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압박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 가계부채 증가세 여전!

 

특히 우리네 기준금리 인상에 최대 난관은 ‘가계부채 리스크’이다. 일부에서는 가계부채로 인한 타격을 우려, 금리 인상 시기가 다소 늦춰질 수 있다는 가능성을 예견하기도 했다.

 

실제 지난 2월말 기준 우리나라의 가계부채 총량은 1500조원을 넘어선 상태다. 무엇보다 지난해 12월 기준 가계부채 1451조원에 비해 두달만에 무려 50조원 가량 증가하며 그 증가세가 아직도 날카롭다.

 

이러한 가계부채 증가세는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저금리 기조가 지속된 탓이다. 다만 최근 정부 들어서는 가계부채에 대한 우려감이 팽배해지자 정부 차원의 가계부채 대책과 함께 주택시장, 금융시장 옥죄기가 이어지고는 있지만 아직은 역부족인 상황!

 

 

 

 

■ 가계부채 리스크 현실화?

 

이러한 1500조 가계부채는 우리의 GDP와 맞먹는 규모이다. 감당할 수 없는 가계부채는 시장의 소비력을 줄여 실물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 또한 상환능력에 한계가 올 경우 돈을 빌려준 금융기관 부실과 함께 금융시스템에 큰 악영향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그러다보니 한국은행의 통화정책 영향으로 시장금리가 인상될 경우 가계의 이자부담이 커지는 상황을 한국은행으로써는 경계하지 않을 수 없는 입장이다. 무엇보다 취약차주 계층, 한계 가구 등의 채무상환 부담이 지금으로서는 가장 부담이다.

 

취약차주란 3개 이상 금융기관에서 돈을 빌린 다중채무자이면서 동시에 신용등급이 7~10등급인 사람, 또는 소득이 하위 30%인 차주를 뜻한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다중채무자 이면서 저소득자인 차주의 대출규모는 82.7조원으로 전체 가계대출 1370조원의 6%를 차지하고 있다.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 48 next


티스토리 툴바